고유한이름 찾기인명용한자사전개명허가신청서 견본 신고서 양식 ㅣ 이름자료방상호,브랜드 페이지


 사람 이름 신청서
아기이름 (신생아)
개명 (성인,미성년자)
한자전환 (생각하신
이름을 한자로 변경)

이름감정



 예명,필명(호)신청서
연예인,예술인 이름
號(본 이름 외로 사용)


 하는 일 (총괄)
 신청금 안내 ▶



 대표자 인사

 연구소 연혁

 찾아오시는 길

 namist 소개

       詩人 김시흔 (예술가)
       한국문인협회 회원
       화가,  Violinist






  
좋은이름연구소는 1998년 5월에 인터넷 등록한 이후 많이 생겨난 작명업체 중에서도
역사가 오래되고 신뢰도가 높아 서로 많이 추천해 주시는 네이밍 전문업체입니다
이름 신청방법과 회신 안내말씀 ▶   이름 개명 신청서로 바로가기 ▶



 개명은 신중에 신중을 기하셔야 합니다.
 개명할 수 있는 사유
 개명의 허가 신청과 개명된 이름을 신고하는 절차와 방법
 개명 사례들 (좋은이름연구소에서 지은 이름으로 개명 外)
개명은 자신에게 새로운 인생의 무지개를 맞는 듯한 큰 기쁨이 됩니다. 좋은이름연구소 namingist 金示昕(시흔)도 이름을 개명하였음으로 개명하려는 분들의 심정을 충분히 공감합니다.
좋은이름연구소에서 개명할 이름을 지으신 경우, 개명 신청 안내문 (필요서류, 절차 등)과 법원에 비치되어 있는 개명허가 신청서 양식을 스마트폰 파일로 보내 드립니다. 알려 드리는 서류를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 발급 받으시고 도장, 신분증을 지참하여 주민등록지 관할 법원 민원실에 가서 비치된 양식에 내용을 작성하시면 됩니다. 이는 절대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많은 분들이 송달료와 인지대(인천 경우 총23,000원)만으로 직접 개명허가 신청서를 작성, 신청하여 개명허가를 받으셨습니다.

법원에 신청하는 개명허가 신청도 대행해준다는 작명업소가 있으나 이는 법무사에게 연결해주는 시스템이며 무료 대행도 아님으로 12만∼16만원 정도의 대행 수수료 비용을 따로 더 지불하셔야 합니다. (작명업소는 법원에 제출하는 서류의 작성, 제출을 대행할 수 없습니다)

최근에는 개명허가가 쉽게 되고 있습니다. 2015년 개명허가율 95%
개명은 2005년 11월 대법원 판결 (범죄 은폐나 법적 제재 회피 의도가 없다면 원칙적으로 개명를 허가해주어야 한다) 이후부터는 매우 쉽게 개명 허가되고 있습니다. 2009년 상반기 개명하려고 법원에 신청한 사람이 전년 동기 대비 22.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대법원에 따르면 2009년 1∼6월 개명신청자는 8만974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만3054명 보다 1만6693명 늘었다고 합니다. 10년 전이던 1999년 3만656건에 불과했던 개명신청건수는 2005년 7만2833명, 2006년 10만9567명, 2007년 12만4364명, 2008년 14만6840명으로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또한 개명 허가율은 1999년 2만5024건(허가율 81.6%)에 불과했지만, 2008년도에는 12만9103건(허가율 87.9%)을 기록했으며 이후 꾸준히 증가하여 2015년도에는 신청자의 95%가량이 새 이름을 얻었습니다

그러므로 예전과 같이 촌스런 이름, 발음하기 어려운 이름, 별명이 되는 이름, 여자인데 남자 같은 이름, 남자인데 여자 같은 이름, 너무 흔한 이름 등등 이름 때문에 더 고민할 필요 없이 개명하시면 되는 좋은 세상이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성명학상으로 운이 나쁘다는 이름도 개명허가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내 이름이 개명이 될까? 하는 걱정은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개명할 이유가 분명하지도 않으면서 멀쩡한 이름을 개명하려고 한다면, 개명허가가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개명은 개명허가 신청서를 작성하여 주민등록지 관할 가정법원에 개명허가를 신청하여야 합니다. 인천시의 경우는 인천가정법원(석바위 부근)에서 합니다. 개명허가는 관할 법원 판사가 서류상으로 심사를 한 뒤에 개명할 이유가 있다고 판단되면 개명 결정문을 등기우편으로 발송해 줍니다.

개명 신청서 접수일로부터 개명 결정일까지는 성년자의 경우는 최소 3개월, 미성년자 경우는 최소 2개월 정도 소요됩니다. 구체적인 일정은 지역마다 다름니다.
개명 허가된 결정등본을 받으신 분은 받은 날로부터 1달 안에 결정문을 지참하고 가까운 구청 호적계에 가서 개명신고를 하셔야 호적과 주민등본의 이름이 변경됩니다. (인터넷 신고도 가능합니다. http://efamily.scourt.go.kr )
개명 신고는 30일이내에 하셔야 합니다. 개명신고가 한 달이 경과하면 5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됩니다. 개명신고가 되면 주민등록증을 재발급 받으시고 변경된 주민등록 초본으로 개명 전의 이름으로 등록된 다른 기관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변경 신고를 하셔야 합니다. (운전면허증, 자동차등록 원부, 은행통장, 부동산등기, 각종 보험 등) 그 뒤부터는 새로운 이름으로 인생을 새롭고 진지하게 살게 되실 것입니다.

---------------------------------------------------------------------------------------------------------

[ 개명 허가율 100% 보장 OOO법무사, 무슨작명소... ]
이런 광고문구를 보면 너무 어이가 없어서 쓴웃음만 나옵니다.
예전과는 달리 지금은 신청자에게 신분상 특별한 하자만 없으면 거의 다 개명허가를 해주고 있음으로 이런 개명 허가율
100% 보장이란 말은 법무사나 작명업체 자신들의 능력이 뛰어나서 그리되는 것은 절대로 아닙니다.
그러므로 이런 광고 문구는 사기나 마찬가지인 것입니다. 이런 광고에 현혹되는 일이 없으시기 바랍니다.
이젠 법원에서 개명허가 받는 일보다는 자녀나 본인의 이름을 어떤 좋은 이름으로 바꿔 지을까 하는 일에만 고심하시면
됩니다.


---------------------------------------------------------------------------------------------------------

좋은이름연구소 namingist 金示昕(시흔)의 예전 이름은 '창수'였습니다. 흔한 이름으로 오랫동안 스트레스를 받아오다가 개명 허가신청서를 직접 작성하여 법원에 접수하였고 그 사유가 인정되어 2005.10.21자의 개명허가 결정문을 송달 받아 오랫동안 사용해오던 필명인 "시흔"으로 개명한 바 있습니다.
개명허가신청사건 사무처리 지침이 호적예규 제707호 (2005.12.23) 시행 전임으로 개명 신청한다고 하여 수월하게 허가되던 때는 아니었습니다

개명 허가 신청서를 낸 것은 모두 두 번이었습니다. 첫 번째는 30대 초반에 족보상의 항렬자 이름으로 개명한다는 취지로 개명 신청하였으나 기각되었습니다. 두 번째는 2005. 8. 24에 신청하였는데 그 사유는 1990년부터 사용하여 오던 필명으로 개명하고자 한다는 이유였습니다. 사회적으로 널리 사용하고 있으며 당사자를 일컷는 잘 알려진 이름이라는 증빙서류를 많이 첨부하였습니다

첨부한 증빙서류는 호적등본, 주민등록표 외에 필명으로 등록된 한국문인협회 회원 증명서, 인천문인협회 회원 증명서, OO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 단원 증명서, 사용중인 명함, 필명으로 수상 받은 문학상 상패 사진 2종, 받은 편지 봉투 9종, 받은 이메일 사본 3종, OO 신포니에타 오케스트라 공연 사진, 블로그 (필명으로 된 개인 홈페이지) 표지 사본 등 이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개명하려는 이름이 실제로 사용되고 있으며 남들에게 잘 알려진 이름이라는 것을 증명해야만 법원에서 개명허가를 해주었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그때와는 달리 이름 당사자가 새로운 이름을 원하기만해도 개명허가를 해주니 참으로 격세지감 (隔世之感)입니다.
그러므로 좋은이름연구소 namingist 金示昕(시흔)은 이름으로 인하여 불편해 하는 분들의 사정을 누구 보다도 더 잘 이해하며 "개명"에 대하여 말만 앞서는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개명 신청 방법, 절차와 개명 후 사후관리 등에 대하여도 직접 실행하였음으로 확실하게 안내하고 조언하여 드릴 수 있습니다.

아래는 개명 허가에 대한 최근의 법원 판결 동향입니다
전국적인 ‘이름 바꾸기 열풍’ 계속된다. 올해 들어 매달 1만건 이상 신청
전과자·신용불량자도 개명 허가 … 법원 허가율은 2015년 95%

전 사회적으로 ‘이름 바꾸기’ 열풍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005년 11월 대법원이 “불순한 의도가 없다면 원칙적으로 개명을 허가해줘야 한다”는 결정을 내린 이후 개명신청은 급격히 늘었고 이러한 움직임은 최근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25일 대법원에 따르면 개명신청건수는 올해 들어 1월 1만2515건, 2월 1만 1180건, 3월 1만1314건으로 매달 1만건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05년 11월 대법원 결정이후 다음해 2월까지만 1만건 이상 접수되던 것이 올해는 3월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개명 허가율도 2004년 78.3%, 2005년 73.9% 머물렀으나 지난해 90.1%, 올해 85.8%로 10%P이상 높아졌다.
개명 허가율이 높아지면서 예전에는 개명을 엄두도 내지 못했던 전과자나 신용불량자들도 개명신청을 하고 있다. 현재 대법원에는 1심과 2심에서 기각된 전과자와 신용불량자들의 재항고 사건들이 수십 건 이상 계류 중이다.

집행유예 1번, 벌금형 3번 받고도 개명
법원은 개명신청권이 남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필요한 경우 전과조회, 출입국사실조회, 신용정보조회 등을 중요한 판단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전과가 있거나 신용불량자라고 해서 무조건 신청을 기각하는 것은 아니다.
대법원 1부(주심 강신욱 대법관)은 지난해 5월 전과가 있고 신용관리대상에 등록돼 있다는 이유로 개명이 기각된 이 모씨에 대해 “원심 결정이 잘못됐다”며 파기환송 결정을 내렸다.

이씨는 약사법위반죄 등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부정수표단속법위반죄 등으로 3회에 걸쳐 벌금형을 받은 전과가 있다. 또한 신용관리대상 정보란에는 주의거래처로 등재돼 있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재항고인이 범죄를 기도 또는 은폐할 목적에서 이 사건 개명신청을 했다고 단정하기 어렵고 개명이 될 경우 향후 금융기관에서 금융거래나 연체내역 등을 파악할 때 특별한 어려움을 겪게 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결국 대법원은 이씨가 “호적상의 이름을 사용하면 단명과 액운을 피할 수 없어 다섯 살때부터 호적 이름 대신 다른 이름을 사용했다”는 주장을 받아들였고 파기환송심을 한 항소심 법원도 이를 인정했다.

명확한 기준 마련 필요
대법원이 전과자에 대한 개명결정을 내렸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기준이 없어 법원의 판단은 엇갈리고 있다.
지난해 9월 부산지법은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양 모씨가 제기한 개명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양씨는 공문서위조 등으로 처벌을 받았고 아직 집행유예 기간 중인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며 “개명을 함으로써 집행유예 기간 중이라는 사실을 은폐해 그에 따른 제한을 회피할 위험이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대법원 재판연구관인 모 부장판사는 “법원이 전과자나 신용불량자에 대해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불순한 의도로 개명 하려는 것을 어떻게 판단해야 할지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법원은 현재 전과조회, 출입국사실조회, 신용정보조회 등을 제대로 심리하지 않고 재판한 사건에 대해 파기환송결정을 내리고 있으며 이 세 가지 기준 외에 다른 판단 요건을 제시하지는 않고 있다. / 이경기 기자

"개명허가 신청이 대폭 증가!"
텔레비전 드라마에 나왔던 "삼순"이란 주인공 때문에 '개명'에 대한 관심이 날로 많아지고 있으며 실제로 법원에 개명허가 신청서을 내는 숫자도 대폭 증가하였습니다

대법원 공보관실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1999년에는 3만300여명이 법원에 개명신청을 했는데, 2005년 올해는 5월까지만에도 2만4800여명이 신청서를 냈고 이 중에서 개명 허가가 난 사람은 2만500여명이라고 합니다
또한 최근 통계로는 전국 법원에 접수되는 개명 신청은 2004년 기준 5만340건으로 월평균 4000∼5000건이었는데 작년 11월(7536건)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2005년 12월 1만1536건, 2006년 1월 1만1161건, 2월 1만2657건, 3월 1만590건, 2006년 4월 7685건을 기록했습니다

"대법원의 개명에 대한 혁신적인 결정!"
이는 그 동안 법원은 본인이 원하더라도 개명에 따른 사회적 혼란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불허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2005년 11월, "대법원 사건 2005스26 개명"에서 자신의 이름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강조함과 아울러 범죄 은폐나 법적 제재 회피 등 의도가 없다면 원칙적으로 개명을 허가해 줘야 한다는 대법원 결정이 나온 뒤 개명 신청이 크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30년 전까지만 해도 개명 허가는 10% 내외에 불과 했음과 비교해 보면 최근 들어 법원의 개명허가가 예전과는 달리 무척 관대해졌습니다.

법원은 '기존 이름을 바탕으로 이미 형성된 사회생활의 질서를 해칠 우려가 있기 때문에 국가가 성명관리를 하면서 함부로 개명해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여 왔었으나. 2003년부터 허가율이 85%로 크게 늘어났고 개명에 대한 2005년 11월 대법원 결정에 따라 큰 하자가 없으면 대부분 개명을 허가해주고 있어 현재는 개명 허가율이 90%에 달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위와 같은 개명에 대하여 대법원의 혁신적인 결정이 있은 후 아래와 같이 개명허가신청사건 사무처리 지침이 호적예규 제707호로 2005.12.23 제정되어 시행 중에 있어 본인이 원한다면 범죄 은폐나 법적 제재 회피 등 의도가 없을 경우 대부분 개명 허가를 해주고 있는 추세입니다
또한 이 예규에 따라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도 부모의 도움 없이 혼자 개명 신청을 할 수 있게 했으며. 호주(戶主)와 가족이 서류 한 장으로 한꺼번에 이름을 고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소위 `팔자 센` 이름도 이젠 바꿀 수 있습니다
아래는 이에 대한 최근 대법원 판례 신문 기사입니다
성명철학상 좋지 않다는 이유로 이름을 바꿔달라고 신청한 경우라도 범죄 염려만 없다면 개명해줘야 한다는 대법원 결정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범죄 악용 등 심각한 부작용이 없는 이상 개명을 허가해줘야 한다고 결정했다.
하지만 일부 하급심은 이후에도 놀림을 받거나 수치스럽다는 등의 특별한 사정을 허가 기준으로 삼아왔다. < 이날 대법원 결정으로 `김섭섭` `김삼순` `노숙자` 등 특별한 이름이거나 말못할 사정을 설명하지 않더라도 개명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1부(주심 고현철 대법관)는 12일 자신의 이름이 성명철학상 좋지 않아 몇 년 전부터 새롭게 지어 쓰는 이름이 있으니 이를 호적에도 올려달라며 한 모씨(53)가 낸 신청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1심과 2심은 "성명철학상 이유는 개명 사유가 되지 못한다"며 신청을 기각했지만 대법원은 범죄 우려 등만 없다면 원칙적으로 개명을 허가해주라며 원심을 파기해 서울동부지법에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한씨의 믿음이 비록 미신에 불과하다 하더라도 신청인 자신이 이름 때문에 심각한 고통을 받고 있다면 개명해 줘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다만 범죄를 기도하거나 은폐하려는 불순한 목적이 있으면 개명을 해주지 말아야겠지만, 하급심은 이런판단도 하지 않은 채 성명철학은 제대로 된 이유가 아니라는 식으로 잘못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법원 1부(주심 고현철 대법관)는 개명을 허가받은 뒤 불과 1년6개월 만에 다시 이름을 바꿔달라고 한 강 모씨 신청을 기각 확정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이름을 바꾼 지 얼마 되지도 않아 또 다시 개명해달라는 경우 대개 개명의 필요성이나 효과 등을 설명하지 못해 기각한다"고 설명했다. 대법원은 이와 관련해 최근 단시간 재개명 신청 사건 4건을 모두 기각했다.

--------------------------------------------------------------------------------------------------------------
1. 改名은 신중을 기하셔야 합니다.
행복추구권과 인격권 침해 이유로 옛날보다 개명이 쉬워졌지만 이름 바꾸는 것을 쉽게 생각해서는 안되며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개명한 이름을 주위 사람들이 그 이름으로 불러주지 않는다거나 개명한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 다시 재개명을 신청할 경우에는 법원에서 개명 신청이 기각될 확율이 높습니다.
모든 사람은 동일성을 특정하기 위하여 이름을 갖고 있으며, 이름은 통상 출생신고에 의하여 호적에 등재됩니다. 이렇게 호적에 등재된 이름을 다른 이름으로 바꾸어 다시 등재하는 것을 개명이라고 하며, 호적에 등재된 이름을 그대로 두고 사실상 이름을 달리 지어서 호칭하는 것은 법률상 의미의 개명이 아닙니다.
공익을 위하여 무절제한 개명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
사회생활의 과정에서 호적에 등재된 이름을 바꾸어야 할 필요성이 생기게 되지만 이러한 개명을 개개인의 자유에 전적으로 맡길 수는 없습니다. 만일에 마음대로 자기의 이름을 고쳐서 사용할 수 있게 한다면 개개인의 동일성에 대한 인식에 커다란 혼란을 가져올 뿐만 아니라 기존 이름을 바탕으로 이미 형성된 사회생활의 질서와 안정을 해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개명은 사회질서와 안정의 유지라는 공익적 목적과 개명하고자 하는 자의 개인적 편의를 적절히 조화하는 선에서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개명은 동명이인이 너무 많은 이름이라든지 놀림이 되는 이름이라든지 가족의 이름으로 적합치 않은 이름이라든지 부르기에 난해하다든지 매우 객관적인 이유가 분명 할 때에만 개명하시는 충분한 이유가 될 수 있습니다.
개명에는 자칭"개명을 잘되게 해주는 전문가"가 있을 수 없습니다
자녀가 초등학교 재학하는 정도의 나이이면서 분명한 이유가 있을 경우에는 개명이 어렵지는 않으며 성년의 경우도 제한되는 사유에 해당되지 않으면 개명을 허용해주는 추세입니다.
일부 작명소나 법무사 사무소에서는 자칭 "개명 전문, 개명 전문가" 라고 하면서 문의하여 오는 분들에게 본인이 희망한다면 얼마든지 개명이 가능하다며 신청할 것을 부추기는 사례도 있습니다만, 개명 허가를 잘 받아내는 전문가가 존재한다는 것은 법률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 입니다.

개명은 신청자의 출석이나 변호사의 변론 없이 판사 단독으로 제출된 서류만으로 심의하여 그 가부를 결정하는 일입니다. 만약, 다른 곳에서는 안 되는 개명을 어떤 지역에서는 수월하게 해내는 일이 있다면 그것은 자칭 개명 전문가가 다른 사람은 할 수 없는 특별한 섭외력이 있다는 것인데 요즘 세상에 그런 일이 어디 있을 수나 있는 일입니까?

개명 허가가 잘 되게 하는 비결은 먼저 개명할 사유가 타당하여야 합니다. 만약 겉보기에 하자 없는 이름을 개명할 경우에는 그 사유를 설명해줄 수 있는 소명자료(신청이유를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 및 개명하고자 하는 이름으로 사용하고 있는 객관적인 자료)를 잘 첨부해야만 합니다.
개명한 뒤 얼마되지 않아 재개명을 신청하는 경우는 기각 될 수 있습니다
지금 이름이 멋있지 않고 왠지 마음에 들지 않는다 라는 매우 단순한 이유라든가 개명한지 얼마되지 않았는데 다시 개명 신청을 하는 경우는 개명 허가가 되지 않습니다. 이것 때문에 여기저기에다 문의하시거나 자칭 일부 "개명 전문가"의 말만 믿고 개명에 들어가는 작명료와 변호사, 법무사의 소장 작성 대행료 등의 적지 않은 비용과 시간을 허비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개명 허가가 안될 경우의 편의적인 방법은
성인이 법률적인 개명을 못할 경우에는 다시 지은 이름을 필명이나 異名(이명)으로 하여 바꾼 이름이 남에게 많이 불려 지고 사용될 수 있도록 명함이나 문패에 법적인 본명과 병행하여 사용한다든가 하는 차선책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이로 인하여 생기는 혼란과 자칫 생길지 모르는 타인으로부터의 오해가 없도록 잘 관리 하셔야 합니다.
개명할 필요가 없으시거나 개명할 조건이 되지 않으실 경우(재개명을 고려하실 경우), 좋은이름연구소에서는 사업상 필요한 이름을 '비즈니스 네임'(business name)으로 칭하여 만들어 드리고 있습니다.
자녀의 경우는 가급적 취학 전에 빨리 개명을 하셔야 합니다.
자녀의 경우에는 이름을 바꿔주어야 할 필요가 있을 때는 이름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더 이상 받지 않도록 가급적 빨리 개명 절차를 취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놀림감이 되는 이름은 심리학적으로 자녀의 성격 형성과 학교 생활에 많은 지장을 준다고 합니다.

[자녀가 아래에 해당되실 경우에는 빨리 개명을 해주셔야 합니다]
- 한글로 지은 이름을 한자로 바꾸려 한다거나
- 항렬자 이름으로 다시 지어 바꾸려 한다거나
- 출생 신고 시 한자 표기를 잘못했거나 착각하여 잘못 신고한 이름
- 부르기 어려운 이름 또는 발음 상 혼동하기 쉬운 이름
- 평판이 좋지 않은 사람의 이름과 같거나 매우 유사한 이름
- 아이들에게 심한 놀림감이 되고 있는 이름일 경우

위와 같이 이름으로 인하여 불편을 겪고 있는 자녀에게 하루라도 빨리 개명을 해 주시는 것이 부모님 마음도 편해지고 자녀들에게는 성장기에 스트레스를 덜 받게 해주는 일이 될 것입니다

2. 개명할 수 있는 사유
개명은 법률에 의거 아래의 기준에 부합될 때에만 개명토록 허가됩니다.
아래의 경우는 개명 허가될 수 있는 사례들입니다. 최근에는 행복 추구권을 위해 개명허가를 대폭 허용해주고 있으며 '팔자가 센' 이름도 대법원 판례 (2006.12.12 판결)에 의거 개명 허용토록 하고 있습니다
대법원 통계에 의하면 2008년도 개명허가 건수는 12만9103건이며 개명 허가율은 87.9%입니다.

가. 한글로 지은 이름을 한자로 바꿀 경우
나. 족보상의 항렬자로 이름을 바꿀 경우거나 잘못된 항렬자를 고쳐
      지을 경우
다. 출생신고 시 착오로 다른 한자로 신고하였거나 그 음을 잘못 기재
     신고한 경우
라. 오랜 세월동안 실제로 사용하고 있는 이름으로 인해 호적상의 이름을
      사용하는 것이 오히려 불편하고 생활에 지장이 있는 경우
예를 들면 영화 배우인 "신성일"의 경우가 이에 해당합니다. 그의 본명인 "강신영"을 몰라도 배우 예명인 "신성일"이란 이름은 누구라도 알 것입니다. 96년 15대 총선 때는 대구 동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신한국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자민련 바람에 밀려 떨어졌습니다. 본명인 '강신영' 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어 95년 예명(藝名)인 '신성일' 에 성을 넣어 "강신성일"로 개명까지 하였고 2000년 국회의원 선거에 재출마하여 이 이름으로 당선되는 영광을 가졌습니다.
그러나 그것도 잠깐이었고 국회의원으로 재직 중 생긴 부정한 일로 큰 곤욕을 치루었으니 이름 때문에 영광과 불행이 번갈아 오는 것인지...

마. 읽기 어렵거나 해석하기 어려운 이름으로 사회생활을 하는데 지장이 많을 경우
    (대법원에서 인명용 한자가 지정되기 이전에는 상용되지 않은 희귀한 한자로 지은 이름이 일부
      있어서 일반 사람들이 제대로 읽지 못하는 이름도 일부 있습니다)
바. 우리나라에 귀화한 외국인이 한국식 이름으로 바꿀 필요가 있는 경우
사. 남성은 여성으로, 여성은 남성으로 오해할 염려가 있는 이름의 경우
아. 진기한 이름이나 외국이름 등으로 혼동될 우려가 있는 경우
자. 영업상 세습할 이름이 필요한 경우
차. 같은 성과 같은 이름을 가진 다른 사람이 있어 생활에 심한 장애가 되는 경우
    (동명이인이 너무 많은 이름)
카. 평판이 나쁜 사람과 같은 이름이거나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촌스러운 이름
타. 승려가 환속하여 이름을 바꿔야 하는 경우
3. 改名 허가 신청과 개명 신고
현행 호적법은 개명하고자 하는 자는 가정법원의 허가를 얻어 개명 신고를 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改名 허가신청 절차
1) 관할법원
개명하고자 하는 자는 주소지를 관할하는 법원(지방법원 및 지원 포함)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 주소지 관할 법원을 확인하시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안내말씀) 개명허가신청서를 접수하지 않는 OO법원 OO지원도 있습니다. 미리 확인하셔야 합니다.

[2008.1.1부터 개명허가 신청은 주소지 관할 법원에서만 할 수 있습니다]
종전에는 주소지 관할 법원이나 본적지 관할 법원 중에서 선택하여 개명허가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었으나 가족 관계의 등록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고 개명허가 신청에 대한 법률이 아래와 같이 2008.1.1부터 시행됨에 따라 이제는 주소지 관할 법원에만 개명허가 신청을 할 수 있도록 변경되었습니다. (개명 허가 신청에 본적지 관할 법원 삭제)

제99조 (개명신고) ①개명하고자 하는 사람은 주소지(재외국민의 경우 등록기준지)를 관할하는 가정법원의 허가를 받고 그 허가서의 등본을 받은 날부터 1개월 이내에 신고를 하여야 한다.
②신고서에는 다음 사항을 기재하여야 한다.
1. 변경 전의 이름
2. 변경한 이름
3. 허가연월일
③제2항의 신고서에는 허가서의 등본을 첨부하여야 한다.
(시행일 2008.1.1)

2) 개명허가신청인
개명허가신청은 개명하고자 하는 자가 하여야 합니다. 개명하고자 하는 자가 미성년자 인 때에는 법정대리인이 대리하여 개명허가신청을 하여야 하나,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는 자신의 개명 허가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3) 개명허가신청서 :    개명허가신청서 견본(見本) 보기 : 개명 사유별 신청서와 법원 양식, 법원 안내문 등
개명허가 신청서는 법원에 비치된 약식 신청서로 해도 됩니다. 그러므로 위의 신청서 양식은 참고만 하십시요.

종전에는 개명허가 신청서를 관행적으로 작성되던 솟장 형식으로 작성하었음으로 민원인들이 직접 작성하기가 어려워 이를 변호사, 법무사 사무소에 대행 수수료를 주고 대행을 의뢰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개명 신청자가 폭주하면서 민원인들의 편리를 모도하기 위하여 법원에서 개명허가 신청서 양식을 비치하여 두고 있습니다. 이 법원 양식으로 작성, 신청해도 됩니다.

개명허가신청서에는 신청인의 본적·주소·성명·출생연월일, 대리인에 의하여 신청을 할 때에는 그 성명과 주소, 신청의 취지와 그 원인인 사실, 신청의 연월일, 법원의 표시 등을 기재하고 신청인 또는 그 대리인이 서명 날인하여야 합니다.

신청의 취지는 "○○시 ○○동 ○○번지 호주 ○○○호적 중 사건본인 △△△의 이름 「△ △」를 「□ □」으로 개명함을 허가한다 라는 결정을 구함"의 형식으로 기재하고, 신청원인사실은 개명 신청을 하게 된 이유를 간결하고 조리 있게 기재하여야 합니다. "사건 본인의 이름이 호적상 「동개」로 되어 있는데 학교의 친구들이나 주위 사람들로부터 「똥개」로 놀림을 당하여 본 개명 허가신청을 하게 된 것입니다."
도 한 예가 됩니다.

본인이나 부모님이 직접 개명허가신청서를 제출하실 경우 법원에 내시는 비용은 인지대 1,000원과 송달료는 20,080원 (인천지가정법원의 경우)입니다. 송달료는 법원 민원실 옆에 있는 은행에서 송달료 납부서를 작성하고(나중에 송달료 정산, 환급받을 은행통장도 기재합니다. 송달료는 추후 정산하여 남는 돈은 반환하여 줍니다) 송달료를 납입한 후 받게되는 납부서 두 장 중 빨간색 납부서를 개명허가신청서 첫 장 뒷면 상단에 붙입니다. 인지는 개명허가신청서 첫 장 상단 우측에 붙입니다

개명 허가신청에 대한 허·부 결정은 비송사건절차법에 의한 재판으로 그 당해 사건을 심리하는 판사가 개명허가신청사유와 개명허가신청서에 첨부되어 있는 소명자료 등을 심사한 후 결정하게 되며, 그 불허가 결정에 대하여는 항고로 불복할 수 있습니다.
4) 소명자료
개명허가신청서에는 신청인의 성명과 신청인 적격, 법원의 관할 등을 소명하기 위하여 기본증명서를 첨부하여야 하며, 주소지를 관할하는 법원에 개명허가신청을 하는 경우에는 관할 법원임을 소명하기 위하여 주민등록등본을 첨부하여야 합니다. 아래에 있는 "신청서에 첨부할 서류 목록"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타 소명 자료의 첨부 (신청이유를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 및 개명하고자 하는 이름으로 사용하고 있는 객관적인 자료) - 남이 보아도 멀쩡한 이름을 개명 신청일 경우에는 개명할 이름이 항렬자 이름이라든가 오래전부터 실제로 사용하고 있었음을 소명(설명)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자료 첨부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 경우에는 항렬표, 재학(재직)증명서, 졸업증명서, 담임교사 소견서, 편지, 명함, 인우인 보증서 등이 해당합니다.
개명에는 겉보기에는 하자 없는 이름임에도 "운이 없는 이름이기 때문에"라는 이유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럴 경우에는 지금 이름에 대한 이름 감정과 새 이름에 대한 설명서 (=택명지 : 개명하려는 이름이 하자 없이 무난하게 지어진 이름임을 이름을 만든 좋은이름연구소가 설명하는 자료)가 필요하게 됩니다. 이름감정서와 택명지는 신청서 접수 후 판사(법원)로부터 추가 제출을 요구 받을 수 있습니다. 택명지를 발행하는 작명소는 사업자등록증이 있는 업체, 홈페이지가 있어 영업 활동 중임이 확인이 가능한 업체, 공신력 있는 업체여야 할 것입니다.

★★ 개명허가 신청서에 첨부할 서류 목록
1. 사건 본인의 기본증명서(상세), 가족관계증명서(상세), 주민등본 각 1통.
2. 사건 본인의 부, 모 및 성년인 자녀의 가족 증명서 (상세) 각 1통
   단, 부. 모가 2007.12.31 이전에 사망한 경우 - 각 사망 사실이 기재된 제적등본 각 1통
3. 개명 당사자에게 성년 자녀가 있는 경우 - 성년 자녀의 가족관계증명서(상세) 각 1통.
4. 개명 당사자가 13세 이상 미성년자(19세 미만)일 경우 - 미성년자가 직접 작성한 동의서 (법원 양식함에 비치되어 있습니다)
5. 기타 개명 사유를 소명할 수 있는 자료 (해당사항 없거나 자료가 없으면 붙이지 않습니다.)

★★ 아래는 대법원 홈페이지에 안내되어 있는 개명신청서 양식입니다.
인천가정법원의 경우는 두 장이 한 장으로 합쳐진 양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
[개명허가신청사건 사무 처리 지침]
호적예규 제707호 (제정 2005.12.23)

제1조 (목적)
이 예규는 개명허가신청사건 처리의 심사기준 및 사무처리 절차를 정함으로써 법원에 있어서 개명허가신청사건 처리의 통일성 및 효율성을 기하고자 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 (개명허가의 심사기준)
개명을 허가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고 인정되고, 범죄를 기도 또는 은폐하거나 법령에 따른 각종 제한을 회피하려는 불순한 의도나 목적이 개입되어 있는 등 개명 신청권의 남용으로 볼 수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원칙적으로 개명을 허가함이 상당하다(대법원 2005. 11. 16.자 2005스26 결정).

제3조 (불순한 의도나 목적의 판단자료)
① 법원은 개명허가신청사건을 처리함에 있어 개명 신청권의 남용으로 보이는 불순한 의도나 목적을 판단하기 위하여 필요한 경우, 경찰관서에 전과조회,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출입국사실조회, 전국은행연합회에 신용정보조회 등을 하여 그 자료를 신청사건 등의 판단자료로 활용하여야 한다.
② 신청사건의 소명자료의 진실성이 의심스럽다고 인정되거나 제1항의 판단자료에 의하여 개명허가신청의 불순한 의도나 목적의 유무가 불분명한 경우에는 본인 또는 참고인의 심문을 적극 활용하여야 한다.

제4조 (출생신고서와 개명)
① 출생신고서에 기재한 이름과 호적에 기재된 이름이 서로 다른 경우에는「호적법 시행규칙」제67조제8호의 규정에 의하여 간이직권정정 절차로 정정할 수 있다.
② 출생신고서에 기재를 잘못하였다는 사유로 이름을 변경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호적법」제113조의 규정에 의하여 법원에 개명허가신청을 하여야 한다.

제5조 (인명용 한자의 범위를 초과한 개명신청)
「호적법 시행규칙」제37조의 인명용 한자의 범위를 벗어난 한자로의 개명은 허용되지 아니한다.

제6조 (미성년자의 개명허가신청)
① 미성년자라도 의사능력이 있는 경우에는 단독으로 개명허가신청을 할 수 있다.
② 의사능력 있는 미성년자가 개명허가를 받은 때에는 자신이 신고할 수 있다.

제7조 (동일인에 대한 2개의 저촉되는 개명허가)
동일인에 대하여 2개의 저촉되는 개명허가가 있는 경우, 「비송사건절차법」제19조(재판의 취소·변경)에 의한 재판의 취소를 하지 아니하는 한 어느 것이나 효력이 있다.

제8조 (수인의 개명신고)
호주 및 가족이 동시에 개명한 경우에 개명신고는 하나의 서면에 연기하여 할 수 있으나 사건은 1인마다 각 별건으로 처리하여야 한다.

제9조 (개명의 일자)
개명의 일자는 개명허가의 일자를 기재한다.

제10조 (재외공관에의 인지납부)
① 재외국민이 개명허가신청서를 재외공관에 제출할 때에는 신청서에 소정의 인지를 첩부하거나 그 액면상당의 현지화를 재외공관장에게 납부하여도 무방하다.
② 제1항의 경우 재외공관장은 개명허가신청서 상단부 여백에 영수인(고무인)을 찍어야 하며, 수령한 금액은 매월 정기적으로 국고에 납입하여야 한다.

제11조 (외국에서 한 개명의 효력)
① 외국인과의 신분행위 (예: 외국인에게 입양된 경우 등)등으로 그 외국인과 일정한 신분관계가 형성이 되어 그 외국의 법에 따라 개명을 한 경우라 하더라도, 「호적법」제113조의 규정에 의하여 한국법원에서 개명허가결정을 받은 경우가 아닌 한 그 외국에서 개명한 이름을 한국 호적에 기재할 수 없다.
② 제1항의 경우, 외국인과 신분행위를 한 사람이 우리나라 국적을 상실하기 전이라면, 필요에 따라 「호적법」제113조의 규정에 의하여 한국법원에 개명허가결정을 받아 개명할 수 있다.

부칙
「명의 기재 중 衡자의 오기를 바로잡는 것은 개명이 아니다」(호적예규 제35호),「수인의 개명신고는 각인마다 별건으로 접수한다」(호적예규 제119호), 「①의사능력 있는 미성년자의 개명신고②동일인에 대하여 두 개의 서로 다른 개명허가결정이 있는 경우의 처리③개명의 일자는 개명허가의 일자를 기재한다」(호적예규 제140호), 「재외국민이 개명허가신청서를 재외공관에 제출하는 경우의 인지납부방법」(호적예규 제284호),「개명과 호적정정의 구별」(호적예규 제306호),「외국인의 양자가 된 자라도 개명하지 않는 한 이름이 변경되지 않는다」(호적예규 제368호)는 모두 폐지한다.

●개명허가 결정문

개명허가 신청을 관할 법원에 하게 되면 개명 허가가 될 경우, 개명 신청을 한 날로부터 통상 1개월 뒤에 결정문이 개명 허가 신청서에 기재하였던 신청인의 주소지로 송달되어 옵니다.
그러나 요즘은 개명신청을 하는 사람이 많아 법원에 따라 심사기간은 귀화자와 만17세 이하 자는 45일 정도이고 18세부터는 전과조회, 신용불량 조회, 출입국 조회를 함으로 4달 정도 소요된다고 안내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각 지역의 법원 사정에 따라 다를 수가 있으니 문의해 보셔야 합니다

⊙ 아래는 좋은이름연구소 namingist 김시흔이 받은 개명허가 결정문입니다



改名 신고 절차
1) 신고의무자
개명신고는 개명허가를 받은 자가 하여야 합니다. 개명허가를 받은 자가 미성년자 또는 금치산자인 때에는 친권을 행사하는 자 또는 후견인이 개명신고를 하여야 하나, 의사능력 있는 미성년자 또는 금치산자는 스스로 개명신고를 하여도 무방합니다.

2) 신고 장소
개명신고는 개명하고자 하는 자의 본적지 또는 신고인의 주소지나 현주지 시(구) 읍·면의 사무소에 하여야 합니다.

3) 신고기간
개명신고는 법원의 개명허가를 받은 날로 부터 1개월 이내에 하여야 합니다. 개명 신고를 1개월 이내에 하지 않으면 호적법 제130조에 의하여 5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됩니다.
만약, 본인이 마음이 바뀌어 개명신고를 하지 않으면 그 개명허가는 취소됩니다.
개명 신고서에는 법원의 개명허가 결정의 등본(원본)을 첨부하여야 합니다.

⊙ 개명 신고서 양식

4)주민등록증의 재발급, 변경 신고 등은
개명신고를 하면 주소지 관할에서 하였을 경우는 본적지를 거쳐 주소지 동사무소로 이첩 하여 정리되는데 15일 정도 소요된다고 합니다.그러므로 15일 후에 주소지 동사무소에 가서 주민등록 등,초본을 발급 받아 보면 개명 신고된 대로 처리가 되어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됩니다
주민등록증을 개명된 이름으로 재발급을 받아야 할 것이며 인감도장도 변경 신고하여야 합니다.
개명 전의 이름으로 등록된 다른 기관에 대해서는 주민등록 초본을 발급 받아 개별적으로 변경 신고를 하여야 합니다 ( 예시 : 운전면허증, 자동차등록 원부, 부동산등기, 각종 신용카드, 은행 통장, 보험, 대출자 명의, 이메일 명의 등)

개명 신고하시는 실제 절차와 방법 안내
[ 개명된 이름을 신고하는 절차와 방법을 안내드립니다.]
아래는 관공서에 비치된 안내문입니다.


아래 내용은 필자가 개명한 2005년 경우임으로 최근에 변경된 내용도 있을 것입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좋은이름연구소 namingist 이름이 필명인 金示昕(시흔)으로 개명 허가가 된 후 개명된 이름을 관계 기관에 변경신고를 하였습니다. 신고하기 전에 여러 곳을 살펴 보았는데 그 당시에는 방법과 절차에 대하여 일목요연하게 설명(안내)되어 있는 곳이 전혀 없었습니다.
변경된 이름 신고는 각 기관별로 관계 법령에 있기는 한데 민원인이 편하게 실행 할 수 있는 목록이나 설명서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처리하는 기관, 단체마다 자기들 편의 위주로만 하는 경우가 간혹 있고 민원인에게 잘못 안내해주는 경우도 있으며 불필요하게 직접 본인이 와서 신청해야 한다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개명에 따른 신고를 본인이 직접 가야만 하는 경우라면 주민등록증 재발급 신청이나 인감 변경 신고, 운전면허증 교부신청, 자동차 등록증 교부 신청, 은행 통장 재발급 정도 일 것입니다
그 나머지 일은 팩스로 필요한 서류를 받아 충분히 처리할 수 있다고 사료됩니다 그런 서류를 등기우편으로 꼭 받는 업체도 있습니다.
대한민국에 개명된 이름을 어떻게 신고해야 하는지에 대한 안내서가 없음으로 이 일을 직접 경험한 제가 아래에 간략하게 적어 봅니다

아래 각 항목 중에 "운전면허증"이라는 명칭이 있습니다. 변경 신고를 처리해주는 기관, 단체에서 요구하는 것 중에 "신분증" 지참이나 신분증 사본이라는 게 있는데 주민등록증은 동사무소에 가서 신청하면 15일 후에나 찾을 수 있으니 당장 필요한 신분증 역할을 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운전면허증은 이름이 바뀐 주민등록 초본만 있으면 즉시 현장에서 재발급 해줌으로 불가피하게 운전면허증이 유일한 신분증 역할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운전면허증이 없으신 분들의 경우는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새로운 주민등록증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하고 신분증 지참이나 신분증 사본 제출이 필요 없는 다른 항목을 우선 처리해야겠지요

1. 첫 번째로 해야 할 일
법원에서 개명허가 판결문이 주소지로 우편물 도착하면 판결문 원본을 지참하고 1개월 이내에 주소지 구청이나 본적지 호적계에 가서 개명신고를 합니다. 1개월이 넘어 신고하면 호적법 제130조에 의거 5만원 이하의 과태로 처분을 받게 됩니다

2. 두 번째로 해야 할 일
개명한 이름이 주민등록표 상에서도 변경되었는지 확인합니다
주소지 시, 구청에서 신고할 경우 본적지 호적계를 거쳐 다시 주소지 동사무소로 호적 변경사항이 이첩되어 주민등록표 상의 이름이 변경되는 것은 15일 정도가 소요됩니다

제일 간단한 방법은 주소지 구청 호적계에서 개명신고를 했을 경우는, 15일 정도가 됐을 때 거주지 동사무소에 전화로 문의해 볼 수도 있습니다
또는 대한민국전자정부 홈페이지로 가서 본인의 주민등록을 열람하여 보면 주민등록표 상의 이름이 몇 일 자로 변경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주민등록 열람하는 홈페이지 주소
http://www.egov.go.kr/main?a=AA020InfoCappViewApp&HighCtgCD=A02&CappBizCD=13100000014&img=01

3. 세 번째로 해야 할 일
주민등록표 상의 이름이 변경되었는지가 확인되면 거주지 동사무소로 가서 예전 주민등록증을 반납하고 주민등록증 갱신 신청을 하고 주민등록 초본을 신고할 곳의 수량에 맞게 발급 받아 각종 기관, 단체에 이름 변경 신고를 하여야 합니다. 주민등록 초본은 대한민국전자정부 홈페이지에서도 발급이 됩니다
모든 변경 신고에는 주민등록 초본으로만 하셔야합니다.(주민등록 등본으로 대체 불가) 그 초본에는 변경 전의 이름과 변경일자 변경된 이름이 기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신고기간 경과에 대한 기준일은 주민등록 초본에 있는 이름 변경일자가 됩니다 주민등록 등본에는 변경 전 이름에 대한 표기가 없습니다

주민등록 초본 발급하는 홈페이지 주소
http://www.egov.go.kr/main?a=AA020InfoCappViewApp&HighCtgCD=A02&CappBizCD=13100000015
어떤 경우에는 15일 이내에 변경 신고하지 않으면 과태료 처분이 되는 경우가 있음으로 잘 계산하여 그 기일 이전에 신고하도록 합니다. 그 근거가 되는 기준일은 주민등록 초본에 있는 이름 변경 일자입니다

4. 동사무소에서 신고해야 할 항목들
* 새로운 주민등록증 발급 신청 : 사진 (3X4센치 규격) 1매 준비, 옛 주민등록증 반납, 새로 발급 받기까지 15일
  소요됩니다
* 인감 변경 신고 : 이름 개명되었을 때는 의무사항 입니다

5. 운전면허증 갱신 (운전 면허시험장에서 합니다)
주민등록초본, 옛 면허증, 반명함판 사진1매, 수수료 5,000원 발급 신청서 기재하고 신청 후 30분 정도 기다리면 바로 발급해 줍니다

6. 자동차 등록증 갱신 (구청 차량 등록팀에서 합니다)
주민등록초본, 옛 등록증, 운전면허증(신분 확인용), 수입증지 1,300원, 등록세 7,500원 -- 바로 새로 발급하여 줍니다
변경 신고를 30일 이내에 하지 않을 경우는 만료일로부터 최고 3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그 근거가 되는 기준일은 주민등록 초본에 있는 이름 변경 일자입니다

7. 통신판매업 변경 신고 (사업장 소재지 구청에서 합니다)
주민등록초본, 옛 등록증, 면허세 45,000원 15일 이내 신고하지 않으면 과태료 부과됩니다 (단, 인터넷 상에서 사업하시는 분에 한합니다). 그 근거가 되는 기준일은 주민등록 초본에 있는 이름 변경 일자입니다

8. 사업자 등록증 갱신 (사업장 소재지 세무서에서 합니다)
행정자치부에서 국세청으로 변경된 내용이 통보, 접수되는데 7일 정도 소요된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7일 이후에 세무서에 전화하여 국세청 전산자료에 본인 이름이 변경되어 있는지 확인한 후 신분증 지참하고 가면 새로운 사업자 등록증을 발급해 줍니다

9. 국민연금, 의료보험 명의 변경: 동사무소에서 변경 내용을 통보합니다. 행정처리가 약 10일정도 소요됩니다. 새로운 의료보험증은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주소지로 보내 줍니다

10. 각종 보험 명의 변경 : 업체마다 약간씩 다름으로 홈페이지에 있는 고객상담 전화번호로 문의하여 하라는 대로
  합니다
(예시)
삼성생명 : 팩스로 신고양식을 받아 내용 기재하고 운전면허증 사본, 주민등록 초본을 팩스로 송부
현대해상 : 운전면허증 사본을 팩스로 송부
엘지화재 : 주민등록초본, 운전면허증 사본을 팩스로 송부
AIG생명 : 주민등록 초본을 등기우편으로 송부

11. 각종 신용카드 명의 변경: 업체마다 약간씩 다름으로 홈페이지에 있는 고객상담 전화번호로 문의하여 하라는 대로 합니다. 반드시 변경된 새 이름에 대한 영문표기를 만들어 알려야 합니다
(예시)
국민카드 : 가까운 지점으로 직접 가서 변경 신청 (주민등록초본, 운전면허증 지참)
외환카드 : 주민등록초본, 운전면허증 사본을 팩스로 송부
엘지카드 : 등기우편 송부 (주민등록초본, 운전면허증 사본)
롯데카드 : 등기우편 송부 (주민등록초본)

12. 은행 통장 명의 변경 : 가까운 아무 지점으로 직접 가서 변경 신청합니다
주민등록초본, 운전면허증 지참. 변경 수수료 5,000원
통장 도장은 변경하지 않아도 무방합니다.
인터넷 뱅킹 사용할 경우 이에 대한 변경도 함께 요청합니다

13. 대출자 명의 변경 : 가까운 지점으로 직접 가서 변경 신청합니다 주민등록초본 제출, 운전면허증 지참

14. 일반전화기 소유자 명의 변경 : KT 전화국에 직접 가서 변경 신청합니다 주민등록초본 지참 제출

15. 휴대폰 명의 변경 : 가까운 아무 지점으로 직접 가서 변경 신청합니다 운전면허증 지참.

16. 부동산 명의 변경 : 관할 등기소에 가서 변경 신고합니다

17. 이메일 명의 변경
네이버의 경우 당사자가 서울신용평가정보 홈페이지에 가서 변경 요청을 하여 변경되었음을 연락 받으면 변경되었다고 네이버 고객센터에 연락을 해주면 이메일 명의를 변경해줍니다.

4. 改名 사례들
좋은이름연구소에서 새로 지은 이름으로 개명허가를 받은 사례 (일부)
현재 이름이 너무 촌스럽거나 부르는 어감이 좋치 않아 좋은이름연구소에서 이름을 다시 지어 관할 법원의 개명 허가를 받은 성인의 일부 예시는 아래와 같습니다 해당되시는 분의 보호를 위하여 성씨(*)와 개명 후 이름은 밝히지 않습니다

    * 추월 (1973년생) 대구시 삼덕동2가
    * 숙이 (1979년생) 부산시 모라2동
    * 점숙 (1973년생) 양산시 남부동
    * 분향 (1968년생) 서울 광장동
    * 순경 (1971년생) 이메일 신청
    * 미정 (1972년생) 서울 화곡3동
    * 경미 (1973년생) 인천 구월1동
    * 미라 (1984년생) 화성시 발산리
    * 은자 (1982년생) 당진군 원당리
    * 인숙 (1972년생) 안양시 평안동
    * 남미 (1984년생) 대구 대명9동
    * 경아 (1976년생) 서울 성수동 1가
    * 선미 (1981년생) 이메일 신청
    * 명자 (1974년생) 안동시 용상동
    * 점이 (1974년생) 인천 주안2동
    * 기두 (1966년생) 의정부시 금오동
    * 은남 (1983년생) 대구시 대봉동
    * 자미 (1983년생) 이메일 신청
    * 명옥 (1980년생) 광명시 철산1동
    * 자분 (1961년생) 인천시 신현동
    * 용효 (1970년생) 서울 이문1동
    * 영래 (1972년생) 대구시 정림동
    * 은자 (1973년생) 수원시 매탄3동
    * 공주 (1979년생) 성남시 야탑동
    * 중수 (1971년생) 서울 가락본동
    * 보영 (1979년생) 서울 한남동
    * 은주 (1976년생) 서울 자양동
    * 선자 (1965년생) 음성군 단평리
    * 경영 (1978년생) 광양시 중동
    * 입분 (1966년생) 이메일 신청
    * 석순 (1963년생) 이메일 신청
    * 용대 (1968년생) 부산시 부전동
    * 일혜 (1972년생) 대전시 관평동
    * 춘일 (1968년생) 인천 계양구 계산동
    * 춘자 (1970년생) 강원 정선군 정선읍
    * 은숙 (1972년생) 인천 남동구 구월3동
    * 남숙 (1983년생) 마산시 합포 월영2동
    * 점옥 (1977년생) 서울시 은평구 역촌동
    * 말연 (1979년생) 대구 북구 국우동
    * 종례 (1977년생) 인천시 부평구 부평2동
    * 동숙 (1977년생)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 미자 (1976년생) 경기도 안산시 월피동
    * 정숙 (1963년생) 서울시 송파구 잠실2동
    * 미자 (1964년생) 서울시 노원구 월계3동
    * 순자 (1975년생) 서울 강남구 삼성동
    * 범희 (1974년생) 수원시 팔달 우만동
    * 맹순 (1977년생) 서울 관악구 봉천4동
    * 옥자 (1972년생) 경기도 군포시 산본동
    * 정숙 (1974년생)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 숙미 (1974년생) 부산시 강서구 대저1동
    * 복순 (1963년생) 서울시 중구 을지로 3가
    * 향자 (1978년생) 충주시
    * 복희 (1958년생) 서울시 서대문구 홍은1동
    * 선자 (1976년생) 전남 나주시 산포면


정치인, 경제인의 개명
김 대중 제15대 대통령의 개명 이야기

모 토론회 석상에서 스스로 밝힌 바에 의하면 청년 시기에 사업에 계속 실패를 하고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계속 떨어지자 주위의 권고로 할아버지께서 지어주신 사람인 변이 있는 仲(버금, 가운데 중) 字가 있는 이름 "金 大仲"의 이름 끝 자를 가운데 중 字인 "金 大中" 중으로 개명했는데 그 뒤 바로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되었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그러나 성명학 상으로 보아 "金 大中"은 성명의 획수가 8획-3획-4획으로 초년운이 獨立格(독립격), 중년운이 新成格(신성격), 총괄운이 統率格(통솔격)으로 각각 좋으나 말년운이 수리 12의 薄弱格 (박약격: 의지가 부족하고 모든 일이 현상 유지도 어려우며 부모, 처자와의 인연도 없어 고독하게 되는 매우 좋지 않은 운세)이 되니 이 운세 그대로만 본다면 대통령을 퇴임한 이후는 좋은 모양새가 되지 않을 우려가 엿보입니다.

그러므로 차라리 이름 끝 자를 衆(12획, 무리, 많은 사람 중)으로 바꿨다면 말년운이 統率格(통솔격)으로 많은 사람을 다스리는 운세를
지니게 되고 총괄운이 수리 23으로 功名格(공명격: 이지가 발달하고
감정 풍부, 활달합니다. 불가능이 없다는 신념으로 자수 성가하여 큰 성공을 거두어 장차 이 세상에 이름을 널리 떨치게 되는 운세)이 되니 이 운세로만 나간다면 대통령 퇴임 이후에도 국민으로부터 큰 존경을 받는 역사적인 인물로 추앙 받게 될 것이 틀림없으나 노년에 이름을 다시 또 바꾼다는 것도 그러하니 지금의 이름만으로는 매우 아쉬움을 갖게 합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이름으로 보는 관점인 만큼 그 이름 자체의 운세에 불구하고 부디 국민으로부터 존경 받는 전직 대통령으로 기억되시기 바랍니다.

상해 임시정부 수반이었던 金 九(김 구)는 본명이 金昌洙(김창수)이셨으며 독립운동가 이신 安重根(안중근)의사의 본명은 安應七(안응칠)이셨고 초대 대통령 李承晩(이승만)은 李承龍(이승룡)이란 이름을 개명한 것이었습니다.
丁一權(정일권) 前 국무총리의 개명 前 이름은 丁一鎭(정일진), 정치인 柳珍山(유진산)은 柳榮弼(유영필)이란 이름을 개명한 것이고 前 삼성그룹회장 李秉喆(이병철)은 李秉吉(이병길)이란 이름을 개명하였습니다.

前 동아그룹 회장의 경우는 崔榮澤(최영택)이란 이름을 崔元錫(최원석)으로 개명하여 부르는 어감은 좋아졌으나 개명한 이름의 말년운이 波亂格 (파란격: 방탕하며 낭비벽이 많습니다. 생애가 기구하여 파란 만장합니다. 생활에 곤란이 많고 가정운도 매우 나쁜 운세)으로 매우 좋치 않은데 이와 유사한 일을 겪고 있음이 매우 안타깝습니다. 그 분 역시도 앞날에 좋은 일만 있게 되시기를 바랍니다

영화배우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신성일"은 1981년 서울 마포에서 11대 총선에 본명인 '강신영'으로 출마해 고배를 마신 뒤 96년 15대 총선 때는 대구 동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신한국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자민련 바람에 밀려 다시 떨어졌으나 2000년에 대구 동갑지구에서 개명한 이름인 "강신성일"로 국회의원 선거에 재도전 하여 19년 만에 당선되는 결실을 보았습니다. 그는 본명인 '강신영' 을 아는 사람 이 거의 없어 1995년 예명(藝名)인 '신성일' 에 성을 넣어 "강신성일(姜申星一)"로 개명을 한 뒤부터는 유권자들이 그를 제대로 알아보았다고 합니다.

독일 사람으로서 귀화인인 방송인, 사업가 "이 한우(李韓佑)"씨 (컨설팅업체 참스마트 대표 는 기업인으로의 변신을 위해 이름을 외자 이름인 "이 참"으로 개명하였습니다. 가장 한국적인 이미지라고 생각한 한국 토종 소 "한우"를 연상케 하는 이름인 '한우(韓佑)''라는 이름이 벤처회사의 사장에는 맞지 않는 것 같아 "참된 기업가 (眞), 매력적인 기업가(charm)라는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이참'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자녀 이름의 개명
자녀의 이름을 개명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예전 같으면 한번 지은 이름을 그것도 팔자 탓이라며 그냥 계속 사용하였지만 요즘은 부모님들이 자녀에 대하여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후일 이름으로 인한 불편이 없게 하려고 최선을 다하시는 모습들을 보여 주시고 계십니다. 아마도 이름을 지은 것은 부모이기 때문에 자녀들로부터 이름을 잘못 지어 주었다는 원망(?)을 받지 않으려는 탓도 많을 것입니다.

이름을 잘못 지으면 심리학적인 면에서 자녀들은 이로 인한 심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어 성격형성에도 많은 악영향을
끼치게 되어 매사에 자신감과 적극성이 없어지고 친구들과의 사귐도 소홀해지며 학교 성적도 좋치 않게 된다고 합니다. 특히 이름 때문에 심한 놀림감이 되면 수치심으로 이름을 지어준 부모를 심하게 원망하게 되고 "죽고 싶어" 라는 식으로 자신을 포기하려는 극단까지 이르게 될 수도 있습니다.

초등학생의 개명 전면 허용(1995년 1년 동안 한시적으로)
자녀의 이름 개명을 대한민국 개국이래 최대의 국가적인 행사로 치룬 적이 있습니 다. 아마도 이는 후일에도 많은 이야기 거리로 오르내리게 될 것입니다.
이는 한글 이름이 많이 늘어나면서 좋은 점도 있었지만 즉흥적으로 이름을 지었다든지 어떤 이름은 너무 길어서 불편하였고 한자 이름도 마찬가지이지만 이름 그 자체로 어감이 나쁘거나 성씨와 연결되면 괴상한 뜻이 되는 이름들이 있어 이름으로 인한 부모와 자녀의 고민이 많았던 것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이를 한시적으로 모 두 해결해줄 필요가 생겼던 것입니다.

이에 따라, 대법원은 1995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1년간 초등학교생에 한하여 개명허가 신청만으로 이름을 고칠 수 있도록 한 「초등학교 아동에 대한 개명허가 신청사건 처리 지침」을 만들었습니다. 이 지침으로 마음에 들지 않는 이름 때문에 불편을 겪거나 놀림을 받아온 상당수의 초등학교생들이 손쉽게 이름을 바꿀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전국 법원은 이 기간동안에 한하여 담임교사의 확인만으로 학교장을 통해 신청서류를 수시로 일괄 접수하며 개인적으로 신청을 원할 경우 담임교사의 확인을 받아 별도로 법원에 신청서류를 제출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대법원은 그러나 인명용 한 자에 없는 한자 이름과 일반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이름으로의 개명은 허용치 않는 다고 밝혔었습니다. 대법원은 개명이 허가되면 각 법원에서 직접 호적 담당관서에 개명 신고서를 보내 개명신고까지 대행해 주었습니다.
현행 호적법은 개명을 원할 경우 반드시 법원의 허가를 받도록 하고 있으며, 신청인은 개명 사유를 자세히 적은 소명자료를 작성해 개명허가신청서와 함께 법원에 제출해야 함에 비하면 이는 매우 이례적인 조치였습니다

법원행정처가 발간한 「호적비송실무자료집」의 개명사례를 보면 이름이 잘못된 사람들이 얼마나 고통을 받아왔을지 짐작하고도 남습니다.「조철판 박쌍연 조방구 최지옥 김샌다 나죽자 김창녀 김치국 이무직 구억원 이돌 한시만 이무식 오보이….」 대법원이 1994년 6월 서울 부산 등 전국 6개 초등학생들의 학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6천1백3명가운데 8.91%인 5백44명이 자녀의 개명을 원했습니다.
개명의 사유를 보면「발음이 나빠서(저속한 것의 연상 또는 놀림감)」가 12.9%, 「성명철학상 나쁘다고 해서」 12.7%, 「한자 이름을 한글로 바꾸려고」 10·3%, 「성명의 의미가 나빠서」 9.5%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 「출생신고서에 이름을 잘못 기재해서」(8.7%),실제와 호적상의 이름이 달라서」(8.7%),「부르기 힘들거나 잘못 부르기 쉬워서」(8.6%)등의 사유도 있었습니다.

1995년 한시적인 개명 허용 결과
1995년 1년 동안 개명을 신청한 초등학생은 7만7천63명으로, 96%인 7만3천17명이 개명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1996년부터는 개명 신청이 남용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초등학생도 일반인 의 개명신청 절차를 따르도록 하였습니다.
개명허가 사례는 ▲호적과 다른 이름 ▲욕설로 들리거나 수치감을 느끼게 하고, 어감이 나쁜 경우 ▲족보상의 항렬자를 따르기 위한 개명이나 친족간에 동명자가 있는 경우 ▲성별에 어울리지 않는 이름▲흉악범, 부도덕한 사람을 연상시키는 경우 등입니다.

개명을 허가 받은 이름들 중에는 세간의 이목을 끌었던 한글 이름인 "박차고나온놈 이옹달샘"이란 9글자의 긴 이름은 "박재형(朴哉炯)"으로, 7글자의 이름인 "조아라 우리 고은이"는 "조아라"로, 최하늘(→崔炳珍), 금잔디(→琴旼政). 김소리나(→金利那) 등으로 각각 개명하였고 이바위, 정또순 등의 우리말 이름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현상범, 박분통, 윤애견, 오삼돌, , 지붕위, 유항문등의 놀림감이 되는 이름도 많이 개명되었습니다

그 밖에 개명한 이름을 보면, 허송(許松→許松旭)을 비롯하여 어감이 안 좋은 김처녀(金處女→金仁淑). 최병자(崔炳子→崔敬德). 배환자(裵還子→裵勝利). 윤창여(尹昌汝→尹章浩). 서풍선(徐豊善→徐昌完). 장시채(張時彩→張時哲). 장호미(張昊美→張惠媛). 조식순(趙植順→趙恩希). 이기생(李己生→李知修) 등이 있습니다

김준영군(당시 12세)은 출생당시 항렬자를 따르지 않았다가 집안 어른들의 요구로 부모가 항렬자 「태」를 넣어 "희태"로 이름을 바꾼 경우도 있습니다.
한글이름은 어감이 귀엽고 뜻도 좋지만 집안 어른들이 한자로 고치기를 원한다거나 성인이 됐을 때 어울리지 않는다는 점등을 들어 의외로 개명을 원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김나모"군(당시 12세)의 부모는 종친회에서 『종손의 이름이 경박하다』며 한자로 바꿀 것을 요구해 항렬자를 넣어 "성염"으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이영글군(당시 10세)의 부모는 성숙하다는 뜻의 순우리말 「영글다」에 착안해 이름을 지었으나 성인이 됐을 때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판단, 한자로 개명했습니다.
또 한자의 뜻으로 새길 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남근」, 발음이 어려운 「용웅」, 병들고 늙었다는 뜻으로 오해할 수 있는「병노」, 성과 함께 부를 경우 술 모임을 연상케 하는 「주정회」등은 발음이나 뜻이 어색해 개명을 원한 경우입니다.

역술적으로 이름이 사주팔자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개명을 신청해 허가받은 경우도 있습니다.
필영군의 부모는 「필」자가 음양학적으로 기가 드세 화를 입을 수 있다는 역술가의 권고에 따라 다른 이름으로 바꿨습니다.
이밖에 범죄조직을 연상시키는 「용팔」 「칠성」, 외국사람으로 오해 받을 수 있는 「지나」 「노 병삼낭」등의 개명신청이 받아들여졌고 「양숙」 「말자」등은 어감이 촌스럽다는 이유로 개명을 신청,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성인의 改名
그동안 성인의 개명은 허가가 쉽게 나지 않았고 법원은 '기존 이름을 바탕으로 이미 형성된 사회생활의 질서를 해칠 우려가 있기 때문에 국가가 성명관리를 하면서 함부로 개명해줘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여 왔음으로 개명 허가는 10% 내외에 불과 했었습니다.

그러나 2005년 11월, "대법원 사건 2005스26 개명"에서 자신의 이름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강조함과 아울러 범죄 은폐나 법적 제재 회피 등 의도가 없다면 원칙적으로 개명을 허가해 줘야 한다는 대법원 결정이 나온 뒤 개명 신청이 크게 늘어났고 이에 따라 큰 하자가 없으면 대부분 개명을 허가해주고 있어 현재는 개명 허가율이 90%에 달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개명을 하고자 하는 시도나 문의가 많은 것을 보면 많은 사람들이 이름에 대한 콤플렉스를 갖고 있다고 봅니다. 이름이 너무 흔하다거나 구 시대적인 어감의 이름이라든가 이름이 특이하여 놀림감이 된다든가 하는 적합한 사유 외에도 지난 IMF 사태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곤란을 겪게 되거나 사업이 잘 안되고 가정불화가 있을 때 혹시 내 이름이 나뻐서? 라는 생각이 들어 개명을 신청하게 되는 동기가 되기도 합니다.

거기에다가 자신의 이름을 감정한 작명가가 "당신 이름이 너무 나뻐! 되는 일이 없지? 이름 당장 바꾸시요!" 라고 했다면 개명하고자 하는 시도는 망설임 없이 가속도가 붙게 됩니다.
일부에서 자칭 "개명을 잘해주는 개명 전문가"가 있다고 하는 데 법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코웃음을 칠 이야기입니다. 그런 전문가란 존재할 수가 없습니다. 이름 짓는 작명가는 신청자 본인이 원하는 데로 이름을 지을 뿐이고 변호사나 법무사는 오로지 개명허가 신청서 소장을 대신 써줄 뿐이지 개명 허가를 심사하는 판사에게 무슨 의견서를 제출하거나 변호사가 재판정에 나가서 직접 변론을 하는 일이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개명 허가 신청서 소장을 대신 작성해준 변호사나 법무사는 대행 수수료만 받으면 그것으로 해야 할 일은 끝입니다. 신청한 결과 개명이 되는 안 되는 아무런 책임이 없는 것입니다. 개명 허가 신청은 비소송 건으로 재판을 여는 일도 없이 판사 단독으로 서류를 보고 심사한 다음 가,부를 결정합니다. 그런데 이런 과정의 일에 무슨 자칭 "개명 전문가"가 있을 수 있습니까? 개명할만한 사유가 충분하다면 현명하신 판사가 판단하여 허가할 일입니다.

그러므로 성인의 개명은 남의 말만 믿지 말고 무엇보다도 본인이 잘 판단하시어 바꿀 이름을 짓고 개명 허가 신청을 하실 것을 권유 드립니다


金示昕 사진